‘플레이어’ 제작진, 故 노무현 대통령 실루엣 사용 사과 “관계자 징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플레이어’/ 사진제공=OCN

OCN 토일 드라마 ‘플레이어’ 제작진이 故 노무현 대통령의 실루엣을 연상케 하는 이미지를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8일 ‘플레이어’ 제작진은 “지난 7일 방송된 4회에서 ‘그 사람’ 역의 실루엣으로 해당 이미지를 연상하게 하는 이미지를 사용했다. 후반 작업에서도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노출하게 됐다”며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OCN ‘플레이어’ 4회 방송화면.

이어 “해당 화면은 방송 후 관련 사실을 인지한 뒤 곧바로 모든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삭제 조치할 예정”이라며 “엄밀히 조사해 해당 관계자가 합당한 징계를 받도록 할 예정이다. 향후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했다.

해당 실루엣 사진은 극우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고인을 조롱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