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화관문화훈장 받는다 “한류·한글 확산 기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정부가 8일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7명에게 화관문화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안건을 의결했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회의에서 방탄소년단에 대해 “외국의 수많은 젊은이가 우리말로 된 가사를 집단으로 부르는 등 한류 확산 뿐만 아니라, 한글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고 전해졌따.

방탄소년단은 지난 6일 밤(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시티필드에서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북미 투어의 대미를 장식하는 피날레 공연을 펼쳤다.

김 대변인은 “이낙연 국무총리는 배우 이순재 씨에게도 콘텐츠·대중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했다는 점에서 화관문화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