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4’ 이청아 “마지막 촬영 날, 주민들 두고 오는 것 같아 죄송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시골경찰4’에 출연하는 이청아/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이청아가 MBC에브리원 ‘시골경찰4’ 을 하면서 “정말 강원도 정선 어딘가에 사는 ‘이 순경’이 된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현준, 이청아, 강경준이 참석했다.

이날 이청아는 ‘시골경찰4’에서 함께했던 강원도 정선의 시골에 대해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서울이라는 도시에 살고 있다. 시골은 성인이 되고나서는 거의 못갔다”며 “지난 시즌은 울릉도에 갔지만 그래도 관광이 발달된 곳이고 생활을 하는 것도 아니었다. 그런데 정선은 눈 앞에 기본적으로 산이 세 겹이 있다. 눈 앞에 펼쳐진 자연에서 힐링을 얻는 부분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촬영과 ‘시골경찰’ 촬영을 병행하게 됐다. 물론 ‘시골경찰’에서도 경찰 업무를 하고 있지만, 일에 치이다가 농사를 짓는 주민들의 모습을 보면서 ‘사람과 자연이 뗄레야 뗄 수가 없구나’하는 것을 느꼈다”며 “멧돼지가 옥수수밭에 출몰했다는 사건을 접수한 적이 있었다. 우리는 마트에서 그냥 옥수수를 사먹지만, 이 것을 재배하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체감하게 됐다”고 했다.

또한 “‘시골 경찰’을 하면서 ‘예능’에 출연한다는 느낌보다는,. 정선 어딘가에 사는 이 순경이된 느낌을 받으며 촬영했다. 매번 촬영장에 가는 게 기다려졌고, 마지막 촬영을 하고 올라올 때는 죄송한 느낌이 들었다. 우리가 주민 분들 떠나버리고 온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였다. 주민 분들이 우리에게 주신 마음들을 너무 컸다”며 감사를 전했다.

‘시골경찰’ 시리즈는 연예인들이 직접 시골 마을 순경으로 생활하며 모든 민원을 처리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시즌4에서는 강원도 정선에서의 순경 생활기가 공개된다. 8일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