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4’ 이청아, “유일한 여성 출연자로 힘든 점? 전혀 없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청아/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이청아가 MBC에브리원 ‘시골경찰4’에 다시 한번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현준, 오대환, 이청아, 강경준이 참석했다.

이청아는 “‘시골경찰’은 갔다오면 내가 더 좋은 사람이 된 기분을 준다”며 다시 한번 출연하게 된 이유를 말했다.

이청아는 이번 시즌에서도 유일한 여성 출연자로 출연한다. 이에 이청아는  “홍일점이라고 느껴지는 순간이 전혀 없다. 무성으로 있는 기분”이라고 말 했다.

힘든 점은 없냐는 질문에도 “힘든 점은 전혀 없다. 다만, 멤버들과 가위바위보를 해서 설거지를 누가 할까를 정하는 건 힘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밖에도 그냥 게임과 벌칙을 정할 때가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시골경찰’ 시리즈는 연예인들이 직접 시골 마을 순경으로 생활하며 모든 민원을 처리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시즌4에서는 강원도 정선에서의 순경 생활기가 공개된다. 8일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