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알파벳 “1년 만의 컴백, 멤버별 개성 살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알파벳,쇼케이스

8일 신곡 ‘신세계’를 발표한 그룹 알파벳.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알파벳(AlphaBAT)이 “1년 만에 돌아오는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8일 오후 4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싱글 음반 ‘신세계’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알파벳은 새 멤버 람다(L:ambda)를 영입하고 팀을 5인조로 재편했다. 이날 공개된 새 음반의 타이틀곡 ‘신세계’는 일렉트로 댄스 팝 장르로, 첫눈에 반한 여자에게 수줍게 고백하는 한 남자의 마음을 녹인 곡이다. 알파벳의 청량한 음색과 역동적인 안무가 돋보인다. 또 다른 수록곡 ‘블록버스터(Blockbuster)’는 사랑을 영화 장르인 블록버스터에 비유한 재치 있는 노랫말이 특징인 곡이다.

베타는 “국내 활동 공백기 동안 새롭고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애썼다. 람다의 합류와 좋은 노래를 만나 기대되고 설렌다”고 말했다.

이어 엡실론은 “그동안은 팀으로 뭉쳐있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면, 이번 음반에는 각기 다른 멤버별 개성을 살렸다. 무엇보다 대중들에게 친숙한 이미지를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알파벳은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