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어클락 한겸 “‘믹스나인’ 데뷔 무산, 인생의 회의감 느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세븐어클락,한겸,쇼케이스

그룹 세븐어클락 한겸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충정로 NH아트홀에서 열린 새 미니 앨범 ‘#7’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그룹 세븐어클락의 한겸이 JTBC ‘믹스나인’ 데뷔 결렬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세븐어클락의 두 번째 미니앨범 ‘#7’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8일 오후 서울 중구 충정로 NH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한겸은 “제게 ‘믹스나인’ 기회가 찾아온 것에 대해 우리를 알릴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준비했다. 탈퇴한 멤버 반과 오디션에 합격해서 출연을 하게 됐다”며 “주변 어른들과 부모님께서 성실하게 하면 빛을 발한다고 하셔서 그 말을 믿고 열심히 하다보니까 ‘믹스나인’이라는 빛이 왔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팬들이 열심히 응원해준 덕분에 데뷔조에 들었지만 데뷔가 결렬됐다. 데뷔가 무산되고 인생에서 회의감을 조금 느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한겸은 “세븐어클락 멤버들이 옆에서 응원해주고 깜짝 파티도 열어줘서 웃을 수 있게 됐다. 9명과 같이 못 하게 된 게 가장 아쉽다고 생각한다”며 “‘믹스나인’이 세븐어클락의 리더로서 책임감 느끼게 된 계기인 것 같고 완전체 데뷔를 하게 돼 기쁘다”고 고백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