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금이 보고있다’ 신동욱 “촬영 전 굶고 있어, 소고기 먹고 눈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신동욱/사진=텐아시아 DB

MBC 새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에 출연한 신동욱이 “먹방을 하며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선혜윤 PD와 유리, 신동욱, 이열음, 김현준, 이민혁이 참석했다.

신동욱은 극 중 대장금의 후예 한산해 역을 맡았다. 절대 미식을 가진 인물이다. 

매 회 먹방 연기를 펼치는 신동욱은 “촬영 전에 ‘죽기 직전까지 굶어보자’고 했다. 진정성을 위해 등이 굽을 때까지 굶고 촬영장에 간다. 촬영을 하고 집에 돌아와서 보면 1kg이 늘어나있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먹방을 연기할 때 과한 표현을 최대한 빼려고 노력했다. 정말로 배가 고플 때 우리가 어떻게 먹는지를 고민했다. 죽기 직전까지 굶은 뒤 먹어서 진정성있게 연기하려고 했다. 너무 배가고픈 상태에서 소고기가 들어가니까 눈물이 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하루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대장금이 보고있다’는 ‘대장금의 후예들은 지금 뭘 하고 살까’라는 발상에서 시작하는 드라마다. 오로지 먹는 게 낙이고, 먹기 위해 사는 삼남매의 로맨스와 먹방을 담는다.  오는 11일부터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