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위키미키, 신곡 ‘Crush’ 무대 최초 공개…칼군무 ‘눈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이돌룸’ 위키미키/사진제공=JTBC

위키미키가 신곡 ‘Crush’를 JTBC ‘아이돌룸’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아이돌룸’에는 ‘러블리 틴크러쉬’ 위키미키가 출연해 활약한다. 이들은 컴백에 앞서 먼저 ‘아이돌룸’을 찾는 의리를 보였다.

위키미키는 신곡 ‘Crush’를 ‘아이돌룸’ 시그니처 코너인 ‘나노 댄스’로 선보였다. 김도연은 “당돌하지만 사랑스러운 매력을 담았다”고 신곡을 소개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떠오르는 ‘칼군무돌’다운 댄스 실력을 자랑하며 MC 정형돈과 데프콘의 박수세례를 받았다.

위키미키 멤버들의 기획사 입사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됐다. 데프콘이 “이 중에서 댄스로 들어온 사람이 누구냐”고 묻자, 멤버들은 최유정을 지목했다. 김도연은 멤버 중 유일하게 길거리 캐스팅 된 멤버로 “치어리딩 연습을 마친 후 귀가하는 길에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다른 멤버들은 춤과 노래 외에도 ‘눈빛’ ‘가능성’ 등 독특한 입사 배경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위키미키의 활약은 오는 9일 오후 6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