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사람들’, 마동석X김새론, 6년 만에 재회…이번엔 휴먼 스릴러다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동네사람들’의 김새론, 마동석./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데이드림

흥행 배우 마동석과 연기 천재 김새론이 영화 ‘이웃사람’ 이후 6년 만에 스릴러 영화 ‘동네사람들’로 다시 만났다. 마동석은 그 동안 강렬하고 센 역할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 ‘아주 평범한 선생님’ 역할을 맡았지만 결코 평범하지 않은 연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김새론은 실제와 같은 나이의 캐릭터를 연기하며 10대지만 10대답지 않은 깊은 내면 연기를 선보인다.

‘동네사람들’은 여고생이 실종됐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체육교사가 사건의 실마리를 쫓게 되는 스릴러.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동네사람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임진순 감독과 배우 마동석, 김새론, 이상엽이 참석했다.

임 감독은 “어른들과 아이들 간에 안타깝게도 소통이 잘 안 되는 것 같다. 어른들이 보여줘야 할 어른다운 모습이 뭘까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영화 ‘동네사람들’에서 체육교사 기철 역을 맡은 마동석./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데이드림

마동석은 시골 학교에 기간제 교사로 온 체육 선생님 기철 역을 맡았다. 마동석은 임 감독과 오래 전부터 이번 영화를 함께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는 “임 감독과 ‘범죄도시’ 이전부터 이 영화를 만들어보자고 함께 구상하고 기획하고 의논하며 오래 준비했다”며 “근래에 제가 출연한 액션영화들이 몰려서 나온 경향은 있지만 촬영 시기는 다 달랐다. 각 영화마다 조금씩 차별점이 있는데, 이 영화는 스릴러에 약간의 휴머니즘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최근 마동석은 ‘챔피언’ ‘범죄도시’ 등에서 강렬한 액션 연기를 주로 선보였다. 그는 “모든 걸 다 잘할 수 있는 스타일의 배우가 아니라서 나만의 장점을 발전시키려고 한다. 예를 들면, 기타도 피아노도 모두 잘하긴 힘들다. 나는 드럼에 더 집중해서 연마해 나중에 다른 악기도 할 수 있는 식으로 연기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촬영하고 있는 영화도 기존과 다른 캐릭터”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자아냈다.

김새론은 영화 ‘동네사람들’에서 실종된 친구를 찾는 여고생 유진을 연기한다./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데이드림

김새론은 실종된 여고생의 유일한 친구 유진을 연기한다. 김새론은 “10대의 마지막을 연기할 작품에서 지금의 저를 가장 많이 표현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캐릭터가 저와 동갑이고 성격도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김새론은 마동석과 영화 ‘이웃사람’ 이후 6년 만에 다시 스크린에서 만났다. 이에 대해 김새론은 “두 번째라 더 편했다. 당시에는 직접적으로 같이 연기하는 장면이 많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마동석 역시 오랜만에 만나 반가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일단 (새론이) 키가 훌쩍 컸다. ‘이웃사람’ 때도 그랬지만 카메라가 켜지면 집중력이 어마어마하다”고 칭찬했다. 임 감독도 김새론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여고생의 감정을 아저씨인 내가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에 새론 양에게 직접 표현해달라고 했다. 많이 도와줘서 저는 그냥 묻어갔다”고 말했다.

아역부터 시작해 끊임 없이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김새론은 액션이나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도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로코를 통해 제 안에 있는 러블리함을 끌어모아서 보여주고 싶다. 액션을 보여준다면 여자 마동석이 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엽은 영화 ‘동네사람들’에서 미스터리한 인기 선생님 지성 역을 맡았다./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데이드림

이상엽은 시골 학교의 인기 미술 선생님 지성 역을 맡았다. 그는 “아이돌급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과묵하고 웃음도 없는 의뭉스러운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그는 “드라마 ‘시그널’에서 ‘텅 빔’을 연기했다면 여기서는 ‘감정의 꽉 참’을 연기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 감정이 너무 꽉 차서 터질 것 같은 연기를 해보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임 감독은 이상엽이 맡은 지성 캐릭터에 대해 “중반 이후부터 미스터리하게 바뀐다. 가장 고민됐던 역할이다. 단면적 캐릭터가 아니라 복잡한 캐릭터기 때문”이라며 “이상엽과 미팅을 하면서 찰나의 눈빛을 봤는데, 그 눈빛이 지성의 눈빛으로 느껴졌다”고 전했다.

임 감독은 진선규 캐스팅 과정도 알렸다. 진선규는 극 중 마을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과 관계돼 있는 조폭 보스 병두 역을 맡았다. 임 감독은 “‘범죄도시’ 이전에 진선규를 만나서 솔직히 잘 몰랐다. 같이 작업하는 사람이 좋은 사람이니 만나보라고 해서 만나봤는데, 너무나 열정적인 모습에 욕심이 나서 캐스팅했다”며 “그 이후에 진선규가 굉장히 잘됐다. 미리 찜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며 환하게 웃었다.

김새론은 ‘동네사람들’이 “관심과 소통에 관한 영화”라고 귀띔했다.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