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사람들’ 김새론 “10대의 나를 표현하고 싶은 작품 원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동네사람들’ 스틸/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데이드림

배우 김새론이 영화 ‘동네사람들’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동네사람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임진순 감독과 배우 마동석, 김새론, 이상엽이 참석했다.

김새론은 실종된 여고생의 유일한 친구로 그를 찾고 있는 유진을 연기한다. 김새론은 “저와 동갑이 여고생 캐릭터였고, 저의 10대 마지막을 연기할 작품이 지금의 저를 가장 많이 표현할 수 있는 작품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캐릭터) 성격도 저와 비슷하다”고 출연 결심을 한 계끼를 밝혔다. 또래 연기가 편했을 것 같았다고 하자 “아무래도 제일 나 같았다”고 답했다.

김새론은 마동석과 영화 ‘이웃사람’ 이후 6년 만에 다시 스크린에서 만났다. 이에 대해 “두 번째라 더 편했다. 당시에는 직접적으로 같이 연기하는 장면 많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동네사람들’은 여고생이 실종됐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체육교사가 사건의 실마리를 쫓게 되는 스릴러.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