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사람들’ 이상엽 “감정 꽉 차서 터질 것 같은 연기 해보고 싶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동네사람들’ 스틸/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데이드림

배우 이상엽이 영화 ‘동네사람들’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동네사람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임진순 감독과 배우 마동석, 김새론, 이상엽이 참석했다.

이상엽은 시골 학교의 인기 미술 선생님 지성 역을 맡았다. 그는 “아이돌급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과묵하고 웃음도 없는 의뭉스러운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또한 이상엽은 “드라마 ‘시그널’에서 ‘텅 빔’을 연기했다면 여기서는 ‘감정의 꽉 참’을 연기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감정이 너무 꽉 차서 터질 것 같은 연기를 해보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영화 출연 계기를 밝혔다.

‘동네사람들’은 여고생이 실종됐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체육교사가 사건의 실마리를 쫓게 되는 스릴러.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