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동네사람들’ 구상, 기획도 직접 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동네사람들’ 스틸/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데이드림

배우 마동석이 영화 ‘동네사람들’을 직접 구상하고 기획했다고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동네사람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임진순 감독과 배우 마동석, 김새론, 이상엽이 참석했다.

마동석은 시골 학교에 기간제 교사로 온 체육 선생님 기철 역을 맡았다. 마동석은 임진순 감독과 오래 전부터 이번 영화를 함께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는 “임 감독님과 제가 ‘범죄도시’ 이전부터 이 영화를 만들어보자고 함께 구상하고 기획하고 의논하며 오래 준비했다”며 “근래에 제 액션영화들이 몰려서 나온 경향은 있지만 촬영 시기는 다 달랐다. 각 영화마다 조금씩 차별점이 있는데, 이 영화는 스릴러에 약간의 휴머니즘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동네사람들’은 여고생이 실종됐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체육교사가 사건의 실마리를 쫓게 되는 스릴러.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