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지훈, 굿바이 ‘이광재’…100회 빛낸 ‘연기 내공’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사진제공=MBC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에서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위한 김지훈의 여정이 마침내 마침표를 찍었다. 100회 동안 안방극장의 웃음과 공감, 응원을 이끌어낸  단단한 연기 내공이 빛을 발했다.

이광재(김지훈)은 지난 7일 방송된 ‘부잣집 아들’ 마지막 회에서 아버지의 참된 사랑을 깨달았다. 단순히 거액의 빚을 갚는 데 그치지 않고 진정한 용서와 화해에 도달한 귀중하고 값진 여정이었던 것. 아버지가 남긴 거액의 빚은 철부지 아들을 성장시킨 위대한 유산이었다.

김지훈은 약 7개월 동안 이광재란 인물의 희로애락을 표현했다. 한 없이 천진난만한 철부지 면모부터 아버지를 잃은 슬픔과 믿었던 이들의 배신, 현실 직시 후 극복하는 인고의 세월까지 한 인간의 성장통을 표현했다.

지난 7일 방송에서는 아버지가 세운 음식점 ‘가미’로 승승장구 하던 이광재가 남태일(이규한)에게 가미를 물려주려했던 아버지의 편지를 받고 충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버지를 위해 온 힘을 쏟은 이광재에겐 섭섭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 마저도 자신을 위함이었기에 헤아릴 수 없는 아버지의 진심을 알고 미어지는 심정을 표현했다.

또한 그토록 미웠던 남태일을 이해하고 진심으로 용서해 눈길을 모았다.이밖에도 김지훈은 김주현(김영하 역)과의 달달한 로맨스로 설렘지수를 높였다. 

‘부잣집 아들’은 지난 7일 100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