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양혜지, 종영 소감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하는 배우 될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부잣집아들’의 양혜지/사진제공=콘텐츠Y

MBC ‘부잣집아들’의 양혜지가 “촬영이 끝난 게 믿기지 않는다”며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양혜지는 지난 7일 종영한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솔직 털털한 막내딸 ‘박서희’ 역을 맡아 톡톡 튀는 매력으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또한 극 중 남태일(이규한)을 향한 닿을 수 없는 짝사랑으로 안타까운 가슴 앓이를 지속했다. 태일이 쓰러지거나 대표 자리에서 해임되는 등의 상황에서 절절한 눈물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밖에도 오빠 용이(이창엽)의 사랑을 지켜주려 애쓰며 가족들을 설득하는 ‘사랑의 큐피드’ 역할을 자처하거나 엄마 복순(박순천)과 겉으로는 티격태격하지만 정다운 딸의 면모를 보이며 현실 가족 케미를 보였다.

‘부잣집 아들’이 지상파 첫 데뷔작이었던 양혜지는 “촬영이 끝난 것이 믿기지가 않는다. 다음 주에도 촬영이 있을 것 같다”며 “시청자 여러분께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하는 배우 양혜지가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