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파파’ 링 위에 선 장혁, 폭풍의 1라운드 시작…’기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배드파파’/사진제공=호가엔터테인먼트

MBC 월화드라마 ‘배드파파’(극본 김성민, 연출 진창규)에서 장혁이 남다른 ‘격투액션’을 펼친다.

‘배드파파’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인간이 되기로 결심한 한 남자의 이야기다. 극 중 장혁은 퇴출된 복서이자 몰락한 가장으로서 우연히 얻게 된 ‘파란 알약’의 힘을 사용해 가정을 일으키고자 분투하는 유지철 역을 맡았다. 생체실험에 참여했다가 얻게 된‘신약’은 딱 3분 정도라는 짧은 시간 동안 엄청난 괴력을 발휘하게 만들었다. 이에 유지철(장혁)은 그 힘을 활용하여 가족에게 꼭 필요한‘돈’을 마련하고자 홀로 싸움을 이어가게 된다.

8일 공개된 사진에는 유지철이 또 다시 사활을 건 승부의 현장에 올라선 장면이 담겨있다. 차가운 쇠 철창으로 둘러싸인 종합격투기 경기장에 들어선 지철이 이를 악문 채 주먹을 꽉 쥐며 투지를 불태운다. 죽일 듯 달려드는 상대를 향해, 지철 또한 피하지 않고 바짝 다가선다.

과거 최고의 복싱선수였던 지철은 현재는 예전에 자신을 가르쳤던 장관장(주진모)에게조차 환영받지 못하는 상황. 심지어 후배 이민우(하준)에게는 스포츠맨십을 져버리고 승부조작을 했다는 비난마저 받고 있다. 그런 지철이 왜 자신을 매도했던 ‘링’위에 다시 올라섰던 것인지, 지철의 고독한 승부의 결과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 장면은 지난달 3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배드파파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장혁은 가족을 지키려 혼신의 힘을 다하는 가장의 감정을 액션으로 담아내기 위해, 격투 기술뿐만 아니라 인물의 서브스토리에 대한 부분까지 끊임없이 논의하며 단단히 준비를 마친 후 본 촬영을 시작했다.

오전 8시부터 시작되었던 촬영은 오후 8시까지 꼬박 12시간 내내 촬영됐다. 장혁은 지친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도리어 열정을 불태웠다고 한다. 또한 좋은 장면을 위해서 끊임없이 색다른 아이디어를 시도해 스태프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고 한다.

제작진은 “치열한 격투와 짙은 감성을 한꺼번에 녹여낼 수 있는 배우는 역시 장혁밖에 없다는 확신이 들었다”라며 “‘배드파파’답게 ‘급’이 다른 영상미로 다시 한 번 격렬하고 치명적인 승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했다.

‘배드파파’ 5, 6회는 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