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설렘 가득 한강 데이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연애의 맛’ 캡처

TV CHOSUN ‘연애의 맛’에서 김정훈, 김종민, 이필모가 각각의 매력이 빛나는 3색 데이트로 안방극장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

지난 7일 방송된 ‘연애의 맛’에서는 속내를 고백하며 소개팅녀와 한층 더 가까워진 김정훈, ‘단짠’이 오가는 현실 연애로 심쿵하게 만든 김종민, 깊이 있는 어른들의 데이트를 선보인 이필모의 데이트 모습이 담겼다.

지난 방송에서 상대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놀이공원 데이트로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던 김정훈은 조금씩 달라지는 태도로 관심을 모았다. 두 사람은 김정훈이 바이킹을 타면서 즐거워한 반면, 김진아는 정신줄을 놓은 채 무서워하는, 극과 극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상황. 이후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차에 탔다. 김정훈은 김진아가 안전벨트를 못 메고 있는데도 자신의 지갑찾기에만 분주해하며 연애에 서툰 모습을 보였다.

트렌디한 펍으로 자리를 옮긴 김정훈과 김진아는 술은 취하려고 먹는다는 공통된 의견으로 의기투합하며 이전과는 다른 분위기를 자아냈다. 김정훈은 김진아의 잔에 술을 따라준 후 건배했고, 두 사람은 서로의 술을 나눠먹기도 했다. 김정훈은 김진아에게 데이트가 어땠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진아는 “놀이공원이라서 당황했다”고 말했고, 김정훈은 예상하지 못했다는 듯 김진아의 반응에 깜짝 놀랐다. 이어 김정훈은 김진아의 밝은 모습이 너무 좋다면서 “내가 철이 없고 정신연령이 낮아 동창회 모임에서도 친구들과 말이 안 통한다”고 고백했다. 한결 편안해진 김정훈에게 김진아는 “해변에 가서 조개구이를 먹고 싶다”고 말했다. 김정훈은 “추워지기 전에 같이 가자”면서 김진아의 운전 연습까지 도와주겠다고 했다. 둘은 다음 만남을 기약하며 데이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김종민과 황미나는 한강공원을 찾았다. 함께 눕자고 했다가 결국 혼자 드러누운 김종민은 민망함에 황미나에게 “잠깐 누워서 하늘을 보라는 의미였다”고 밝혀 황미나를 미소 짓게 했다. 종미나 커플은 ‘단짠단짠 연애’와 닮은, 치킨의 맛을 느끼며 제대로 한강에서 연애하는 맛을 보여줬다. 한강 데이트 이전 소원 내기에서 이긴 황미나가 소원을 말하려고 하자 김종민은 미리 생각한 게 있는 지 너스레를 떨며 자신의 입술을 마구 문질러서 닦았다. 하지만 황미나는 담요로 입술을 막아 폭소를 안겼다. 그리고 소원을 3개로 늘려 달라던 황미나는 첫 번째는 오빠 친구들과 함께 만나는 것, 두 번째로는 퇴근할 때 데리러 왔으면 좋겠다는 2가지 소원을 말했다.

두 사람은 한강 데이트 이후 헤어짐을 너무나 아쉬워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황미나를 보내기 싫은 김종민은 버스에 너무 사람이 많다면서 버스 2대를 보냈고, 텅텅 빈 버스가 도착해 황미나가 타려고 하자 황미나의 손을 꽉 붙잡으며 놓아주지 않았다. 결국 황미나가 떠나자 김종민은 버스정류장에 한참 서서 아쉬운 마음을 다스렸다. 이제 막 시작하는 연인, ‘종미나 커플’의 설렘 폭발 현실 연애가 보는 이들의 심장을 간질이게 했다.

이필모는 비 내리는 수변 공원에서 서수연과 한 우산을 쓴 채로 데이트를 했다. 그는 운치 있게 노래를 불러주고, 흙잔디 때문에 힘들어하는 서수연을 도와주는 등 달달한 분위기를 북돋웠다. 이어 비에 젖은 그네를 손수건으로 닦은 후 손수건을 깔고 서수연의 자리를 마련하는가 하면, 비가 거세지자 서수연을 위한 ‘우산 막이’를 만들어 챙기는 등 매너 있는 모습으로 ‘연알못’을 넘어서는 변화를 보였다. 더욱이 본인얘기를 줄이고 상대방의 말을 경청하는, 이필모의 달라진 모습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이필모는 저녁식사 자리에서 서수연을 위한 장미꽃과 선물을 준비했다. 하지만 이를 직접 서수연에게 주지 않고 옆으로 치워놓는 수줍은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필모는 맛있는 음식에 행복해하는 서수연을 향해 “세상에 맛있는 건 다 사줄게요”라면서 입에 음식을 넣어주는 등 심쿵 면모를 드러냈다. 더욱이 이필모는 귀여운 허세를 부리면서도, 인형 뽑기 기계에서 서수연이 원하던 시계를 뽑아낸 후 서수연이 좋아하는 모습에 진심으로 기뻐했다. 서수연을 집까지 바래다주면서 끝난 이필모의 깊이 있고 어른스러운 연애가 앞으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이필모씨 다정다감함에 완전 반했어요~ 이번엔 느낌이 제대로 왔듯요” “종미나 커플의 달달하기도 아쉽기도 한 현실 연애! 푹 빠져버렸네” “김정훈의 숨겨진 면모가 너무 좋았어요. 오늘 정말 매력 충분했어요! 꼭 연애하기를!” 등 소감을 쏟아냈다.

‘연애의 맛’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