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5’ 강호동 “천하장사보다 과정 설명이 더 어려워” 명언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tvN ‘신서유기5’ 방송화면 캡처

‘신서유기5’ 강호동이 인싸가 되는 미션을 받았다.

7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5’에서는 강호동의 핵인싸(진짜 인사이더)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가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의 핵인싸(진짜 인사이더)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카테고리 게임을 진행한 후 5분 안에 분위기가 달아오르면 용볼을 주기로 한 것. 강호동은 카테고리 게임에 대한 설명을 듣다가 “나는 천하장사 되는 것 보다 천하장사 되는 과정을 설명하는 게 더 어려웠어”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이어 “가장 어려운 것은 설명이야”라고 말하며 게임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이후 강호동은 자고 있는 은지원을 깨워 직접 마이크를 채워주는 등 멤버들을 모아 카테고리 게임을 설명했고 “여기 공공장소 호텔이니까 적당히 소리 지르자”라고 말했다. 이에 이수근과 은지원은 “여기가 무슨 공공장소냐. 우리 아직 아무 소리도 안 했다”고 말했다.

분위기가 달아오르지 않자 강호동은 은지원에게 “내가 너를 깨워서 마이크를 채울 때는 뭔가가 남다르다고 생각해야지”라고 화풀이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