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강홍석, 블랙스완에 패배 “김구라, 턱 닮아서 잘 될 거라 덕담”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사물놀이 소년은 배우 강홍석이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사물놀이 소년의 정체가 강홍석으로 밝혔다.

이날 강홍석은 “김구라 선배님이 내게 잘 될 거라고, 턱이 비슷해서 잘 될 거라고 해서 알아봐 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턱으로 엮으면 할 말이 없다. 하지 말 잘 될 것”이라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강홍석은 원래 꿈이 연기자도 뮤지컬 배우도 아닌 “가수”라며 “휴학하고 열심히 하던 도중에 학교 선배 추천으로 뮤지컬 배우로 데뷔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흥탄소년단라는 닉네임이 마음에 들었다. ‘흥 하나만 보여주자’라고 생각했는데 그걸 보여드린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객석에서 카이 형 호영이 형 무대를 보다가 선배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고 끼를 펼칠 수 있다는 생각에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가리지 않고 열심히 할 테니 제 이름 석자만 기억해달라”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