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추녀, 복고풍 걸그룹 바버렛츠 경선 “공중파에서 처음 혼자 노래”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추녀의 정체는 그룹 바버렛츠 경선이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추녀의 정체는 바버렛츠 경선으로 밝혀졌다.

경선은 이날 “공중파에서 혼자 노래르 부른 게 처음이다. 그래서 굉장히 떨렸다”며 “음악으로 소통하는 게 좋지 않나. 얼굴 보지 않아도 할 수 있어서 나오게 됐다. ‘복면가왕’은 내게도 큰 도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이 ‘복면가왕’을 자주 보신다. 아직 말씀을 안 드렸는데 동생에게 말했다. 동생에게 부모님의 반응을 촬영하라는 미션을 줬다”며 “음악으로 건강하게 소통하자”고 말했다.

바버렛츠는 복고풍 걸그룹으로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레트로 싱어다. 바버렛츠는 드라마  ‘최강 배달꾼’ ‘작은 신의 아이들’ ‘명불허전’ OST를 불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