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나드박→낙준, 신곡 ‘Sleep Mode’ 데이식스X에코브릿지 지원사격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낙준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가수 낙준(버나드박)의 컴백에 밴드  DAY6 Young K와 실력파 뮤지션 에코브릿지가 지원 사격했다.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7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낙준의 신곡 ‘Sleep Mode’의 라이브 리릭 클립 영상을 공개하고 DAY6 Young K와 에코브릿지가 각각 작사, 작곡을 맡았다는 사실을 알렸다.

해당 영상에서 낙준은 ‘Sleep Mode’의 일부를 라이브로 들려주며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매일같이 걸려오는 전화마다 끊길 때까지 난 절대 받지 않아 미친듯이 울려대는 문자마다 위로하는 말 지겨운 그 말”이라는 가사를 감미로운 목소리로 가창해 듣는 이들을 매료시켰다.

새 디지털 싱글 ‘Still…’의 2번 트랙에 수록된 ‘Sleep Mode’는 이별 후 혼자 있고 싶으면서도 헤어진 연인을 기다리는 심정을 담아낸 심플하고 도시적인 비트의 알앤비 트랙. 낙준은 그 어떤 말과 위로보다 떠나 버린 연인의 문자 하나를 원하고 기다리는 마음을 전한다. 특히 작사는 DAY6 Young K가 맡아 JYP 아티스트 간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작곡은 정엽, 나얼, 김범수, 최백호를 비롯한 국내 대표 남성 보컬리스트들과의 작업으로 명곡들을 탄생시킨 실력파 뮤지션 에코브릿지가 참여해 음악적 완성도를 높였다.

앞서 낙준은 타이틀곡 ‘Still (Feat. LUNA)’의 라이브 리릭 클립 영상을 통해 걸그룹 에프엑스(f(x)) 멤버 루나와 깜짝 컬래버레이션을 이뤘다는 사실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Still (Feat. LUNA)’은 헤어진 연인이 서로의 관점에서 자신들의 감정을 돌아보는 팝 발라드 장르의 곡. 도입부는 낙준 목소리의 깊이를 느낄 수 있는 음역대로 시작해 후렴구에서는 감정이 고조되는 것이 특징이다.

컴백을 앞두고 낙준은 체중을 21Kg이나 감량하는 폭풍 다이어트로 확 달라진 비주얼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음악 뿐만 아니라 비주얼면에서도 팬들과 대중에게 새로운 매력을 선사하기 위한 낙준의 고민과 욕심이 드러나는 부분이다.

SBS ‘K팝스타 시즌3’ 우승자이자 버나드박이라는 이름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낙준은 2017년 박낙준이라는 자신의 본명에서 따온 ‘낙준’으로 활동명을 교체했다.

낙준의 디지털 싱글 ‘Still…’의 수록곡과 타이틀곡 ‘Still (Feat. LUNA)’은 오는 1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