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윤시윤, 케첩+밀가루 범벅에도 잘생김…신현준 빙의

[텐아시아=우빈 기자]

‘1박 2일’ 윤시윤 / 사진제공=KBS

배우 윤시윤이 윤동구가 머리에 밀가루 폭탄을 맞은 채 영화 ‘은행나무 침대’ 속 황장군과 100%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윤장군으로 변신한다.

7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 윤시윤이 지금껏 본 적 없는 웃음 폭격 비주얼을 뽐낼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윤동구는 머리에 밀가루 폭탄을 맞은 윤장군으로 변신한 모습이다. 마치 영화 ‘은행나무 침대’ 속 신현준이 분했던 황장군 캐릭터와 똑 닮은 모습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한 땀 한 땀 수염을 그리듯 입가에 묻은 케첩이 눈길을 사로잡는 가운데 윤동구의 옷 사이로 풍선을 집어넣는 얍쓰 김준호의 섬세한 손길이 시선을 끈다.

그런 가운데 누군가를 향한 윤동구의 눈빛은 간절 그 자체. 이처럼 비주얼만 봐도 웃음이 빵빵 터지는 윤동구의 모습이 ‘1박 2일’에서 그가 펼칠 미친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윤시윤과 다섯 멤버들은 연인 여행 CF 촬영에 앞서 주인공을 선택할 연기 미션에 도전한다. 미션 시작과 함께 멤버들은 간절하게 연기 신(神)과 결탁하는 모습으로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특히 윤동구는 멤버들의 갖은 고문과 방해 공작, 주리 틀기까지 당하는 등 만신창이가 되는 과정에서도 꿋꿋하게 연기 열정을 폭발시켰다고 해 그의 활약을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