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the guest’ 김동욱X김재욱X정은채, ‘심멎’ 유발하는 서늘한 공포 메이커

[텐아시아=우빈 기자]

‘손 the guest’ 김동욱, 김재욱, 정은채 /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 측은 7일 극과 극 온도 차로 남다른 연기 열정을 보여주는 현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어느덧 반환점을 맞이한 손 the guest’는 한층 짙어진 서사와 감정선 위에 한국형 리얼 공포를 펼치고 있다박일도로 의심되는 박홍주(김혜은 분)의 정체에 접근하려다 난관을 마주친 윤화평(김동욱 분), 최윤(김재욱 분), 강길영(정은채 분)에게 의 그림자가 다시 드리웠다윤화평처럼 영매의 능력을 타고난 소녀 정서윤(허율 분)이 아빠 정현수(김형민 분죽음의 진실과 자신을 두려워하는 엄마 이혜경(심이영 분)의 심경을 듣고 에게 스스로 문을 열어 주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의 횡포가 자아내는 공포가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심장을 조이는 공포를 선사하고 있는 손 the guest’지만 현장은 반전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넘친다극 중 예민하게 령과 감응하며 집요하게 박일도를 추적하는 모습과 달리 현장에서는 소년美를 발산하는 김동욱의 모습은 극에서 발휘되는 집중력을 역설적으로 느끼게 한다긴장을 풀고 환한 미소로 촬영장을 밝히는 김재욱의 반전 매력 역시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한다카리스마 넘치는 열혈 형사 강길영과는 사뭇 다른 정은채의 순도 100% 꽃미소까지 어느덧 웃는 모습까지 닮아 보이는 세 사람은 극과는 180도 다른 선명한 온도 차로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린다.

매회 압도적인 흡인력을 만들어내는 또 하나의 원동력은 작은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꼼꼼함과 열정이다촬영 직전까지 제작진과 상의하며 완벽을 기하는 김동욱의 열정은 밤낮을 가리지 않는다박홍주가 박일도인지 확인해야 하는 중요한 장면인 만큼 묵주를 건네는 사소한 동작의 합을 섬세하게 조율하는 김재욱과 김혜은의 진지함은 마치 촬영 중이라고 착각할 정도대본을 하나하나 짚어가며 호흡을 맞춰나가는 김동욱정은채의 열정 역시 더할 나위 없는 시너지를 발산한다배우들의 뜨거운 열정이 빚어낸 뛰어난 몰입감이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이라는 장르물의 새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다.

제작진은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이라는 새 장르물을 개척하고 있다는 자부심과 열정이 대단한 현장이다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만들겠다는 김동욱김재욱정은채의 열정적인 의기투합이 뜨겁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손 the guest’는 매주 수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