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영자·김민경, 옷 2벌 샀다는 만삭 임산부에 “내 옷 줄게”

[텐아시아=우빈 기자]

‘안녕하세요’ 이영자 김민경 / 사진제공=KBS

이영자-김민경이 이심전심 명콤비 활약을 예고했다.

오는 8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이영자와 김민경이 고민해결을 위해 옷 벗고 나선다.

제작진이 공개된 사진에는 이영자와 김민경이 앉은 자리에서 바로 옷을 벗으려고 하는 방송사고 직전의 상황이 담겼다신동엽이 이를 만류하고 나섰지만 김민경은 “지금 이거 벗을 수 있어요”라며 완강한 태도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날 이영자와 김민경은 고민주인공이 스튜디오에 등장하면서부터 동시에 자리에서 일어나며 쌍둥이 자매같은 콤비호흡을 과시했다. 임신중인 고민주인공이 거동을 힘들어하자 배를 내밀며 “우린 이 마음 알지”라면서 동병상련의 마음을 전해 시작부터 큰 웃음을 자아냈다.

현재 넷째 출산을 앞두고 있는 고민주인공은 “이번에 처음으로 임부복을 두 벌샀다. 5천원만원짜리”라고 해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이에 이영자와 김민경은 서로 자신들이 입고 있는 빅사이즈 옷이라도 벗어서 고민주인공에게 선물하려는 웃픈 상황이 펼쳐지게 된 것고민주인공은 생활비를 쓰면서도 어떤 것을 샀는지 남편에 일일히 보고를 해야만 하고세 딸을 위해 몇 천원짜리 핀을 샀다고 하자 “니가 만들면 되지”라고 핀잔을 줬다는 사실들이 밝혀지면서 출연진들의 분노를 샀다.

한편 이영자와 김민경은 먹방계의 거장들답게 술이 아닌 음식에 취하는 ‘음취’ 경험담을 털어놓아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이영자가 “먹다 보면 음식에 취해서 먹었는지 안 먹었는지 기억이 안난다”는 만취보다 무서운 ’음취’ 경험담을 털어놓자 김민경도 이에 적극 공감하는 등 ‘먹자매’다운 케미로 꿀잼을 선사할 예정이다.

‘안녕하세요’는 매주 월요일 밤 11 10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