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 향한 응큼한 마음 “입술에 붙은 벌레는 좋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 / 사진제공=TV조선

TV 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 김종민과 황미나 커플이 ‘뽀뽀이몽’으로 핑크빛 무드를 조성한다.

7일 방송되는 ‘연애의 맛’에서는 김종민과 황미나 커플의 로맨틱한 한강 2차 데이트가 펼쳐진다.

김종민과 황미나는 한강에서 치킨을 먹으며 데이트를 즐겼다. 김종민은 “분위기가 그래서 그런지 설렌다”고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고 황미나는 “좋은가 보다”라고 답했고 이에 김종민은 “응”이라고 칼 같은 답변을 건네 황미나를 향한 애정을 증명했다. 특히 김종민은 특유의 능청스러운 유머감각으로 황미나에게 폭소를 안기며 매력을 발산했다. 불빛을 찾아 날아든 벌레가 갑자기 황미나의 입술에 달라붙자 이를 지켜보던 김종민이 “벌레는 좋겠다”면서 사심 가득한 속내를 자기도 모르게 발설했다.

더욱이 괜히 부끄러워진 황미나가 한강 데이트 전, 스포츠 놀이터 데이트에서 얻어낸 소원에 대해 말하려고 하는 찰나 김종민이 “사람들 많은데 그래도 돼?”라면서 입술을 닦고는 김종민표 능글 웃음과 표정을 지어내 황미나를 웃게 만들었다. 이를 지켜본 연애칼럼니스트 김정훈은 “연애할 때 유머감각 있는 사람이 유리하다”라며 김종민을 치켜세우자, MC 최화정이 “그런 말 있잖아요. 웃다보면 침대라고”라는 19금 명언을 남겨 스튜디오를 달궜다.

제작진은 “‘연애의 맛’ 공식 커플 1호인 김종민과 황미나의 연애에 대한 관심이 가히 폭발적”이라며 “황미나에 대한 애정을 서슴없이 드러내는 김종민과 김종민의 한마디 한마디에 웃음을 쏟아내는 황미나, ‘종미나 커플’의 연애가 어떤 결말을 낳게 될지,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연애의 맛’은 매주 일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