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스타디움 공연에 ‘BTS월드’된 뉴욕…텐트 치고 밤샘 노숙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꿈의 무대인 스타디움에 입성하는 역사를 썼다.

방탄소년단은 6일(현지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 홈구장인 시티필드에서 투어 ‘러브 유어셀프’를 가졌다. 시티필드는 폴 매카트니, 비욘세, 레이디 가가 등 세계적인 톱스타들이 선 무대 무대로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로 이 무대에 올라 큰 화제를 모았다.

방탄소년단의 인기는 대단하다는 말로 부족했다. 1500명의 현지팬들은 공연 3일 전부터 앞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텐트를 치고 밤샘 노숙을 이어왔고 경찰이 이 앞을 지켰다. 뉴욕시는 엄청난 방탄소년단 인기를 예상하고 공연 당일 급행열차와 대체노선을 추가 배치할 정도였다.

이날 공연에서 방탄소년단은 최신곡 ‘아이돌(IDOL)’로 포문을 열었다. 방탄소년단은 “믿기지 않는다. ‘러브 유어셀프’가 시티필드에 왔다”며 “빌보드200 1위에 2번 연속 올랐고 새로운 투어를 시작한다. 유엔 연설을 했으며 시티필드에서 북미투어를 마무리한다. 지금 우리가 하는 모든 것은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들이 있기에 가능했다”며 전 세계 아미를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