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이유리, 송창의 불륜+엄현경 등장에 ‘꽃길’ 브레이크…자체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숨바꼭질’ 방송화면

MBC 주말드라마 ‘숨바꼭질’이 전국시청율 13.1%로 자체 시청률을 경신하고 동시간대 1위 기록과 함께 통쾌한 카타르시스까지 선사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방송된 ‘숨바꼭질’방송에서 민채린(이유리)은 진짜 가족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태산그룹의 회장이자 시아버지인 문태산(윤주상)의 압박으로 시댁에서 쫓겨나는 동시에 애지중지 아끼던 메이크퍼시픽을 빼앗길 위기에 처했다. 민준식(이종원 분)은 채린이 친자식이나 다름없다며 애원했지만 문태산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사기 결혼이라며 “인륜지대사인 혼인을 속이는 집안하고는 상대하고 싶지 않다”고 딱 잘라 말하고는 투자금을 회수하겠다고 선포했다.

인생 최대의 위기에 처한 채린은 해결 방안을 찾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했고 언제나 흑기사 노릇을 톡톡히 해주던 은혁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난관을 이겨낼 수 있는 방법을 찾아냈다. 문재상(김영민 분)이 내연녀에게 비자금을 맡겨뒀다는 것을 알아낸 것. 결국 두 사람은 문재상의 내연녀를 설득했고 이 사실을 모르고 있던 문태산은 아들인 문재상을 회장으로 만들어주기 위해 소집한 사장단 회의가 시작되기 직전 채린과 은혁 두 사람 모두에게 제대로 뒤통수를 맞았다.

은혁은 사직서를 내밀었고 채린은 문재상이 횡령한 비자금으로 압박하며 이혼 서류를 내밀었다. 그 동안 갖은 고난과 시련을 견뎌왔던 채린이기에 당당하게 이혼서류를 내미는 장면만으로도 안방극장에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기 충분했다. 뿐만 아니라 당당하게 메이크퍼시픽을 되찾아온 채린에 대한 할머니 해금(정혜선 분)의 대우도 180도로 달라졌다.다시 집으로 돌아온 채린의 가구와 물건들을 손수 챙기는 것은 물론, 시종일관 상냥하고 부드러운 태도로 진짜 손녀딸을 대하듯 하는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채린과 은혁은 로맨틱한 데이트와 함께 설렘 가득한 키스신도 선보였다. 때문에 그 동안 갖은 수난시대를 겪어온 채린의 앞날에 드디어 꽃 길이 시작되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하지만 채린과 은혁의 관계를 의심하던 문재상은 몰래 두 사람을 찍은 사진으로 불륜으로 몰아가며 은혁을 협박하는 장면이 이어지며 또 다시 안방극장에는 긴장감이 감돌았다. 게다가 드라마 말미에서는 박해란(조미령 분)과 함께 백화점을 가기 위해 집을 찾아왔던 하연주(엄현경)가 수아가 즐겨 타던 앞마당에 있던 그네 벤치에 앉아 수아가 좋아하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게 된 채린이 충격에 휩싸이는 장면으로 엔딩을 장식해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동시에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치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숨바꼭질’은 매주 토요일 밤 8시 45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