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랜드’ 서동주 “8개월 째 ‘썸’타는 중…이혼해서 조심스럽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라랜드’ 서동주 / 사진-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서동주가 한번 이혼의 상처를 겪은 뒤 새로운 사랑에 조심스러워했다.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라라랜드’에서는 서동주가 8개월 째 만나고 있는 그의 썸남을 공개했다.

4년 전 이혼한 서동주는 최근 새로운 사람과 만남을 시작했다. 서동주는 “지금 조심스럽다. 내가 한 번 결혼을 했었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훨씬 조심스럽다. 의리있는 사랑을 하고 싶다. 둘이 한 팀이 돼 세상을 헤쳐나가고 싶다. 내 끝사랑을 찾고 싶다”고 말했다.

서동주와 만남을 가지고 있는 찰리는 하버드 대학교를 졸업하고 페이스북 출신으로 현재 직업은 컴퓨터 프로그래머다. 두 사람은 8개월 전에 처음 만나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찰리의 자상하고 다정한 면모에 끌렸다는 서동주는 “내가 변호사 시험을 볼 때 지우개를 사놓고 두고 갔는데 직접 사다줬다. 굉장히 먼 거리였는데도 해줬다”고 말했다.

서동주는 오락실 데이트를 마친 뒤 찰리에게 “라면 먹고 갈래?”라고 물었다. 찰리는 서동주의 집에서 라면을 먹으며 홈 데이트를 즐겼다. 이후 서동주는 찰리에게 한국에서 남녀 사이의 “라면 먹고 갈래?” 뜻을 자세히 설명해줬고 그 말을 들은 찰리가 끄러워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서동주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썸 지수는 50%인 것 같다. 솔직히 조심스럽다. 섣불리 사귀고 이런 건 두렵다. 그러다 헤어지면 남남이 된다. 차라리 친구로 오래 지내는 게 더 나을 수도 있다”고 고백했다.

찰리는 “(서)동주는 사람, 강아지 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친절하다. 내 이상형은 착하고, 재밌고, 잘 받아주고 동물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며 “알아가는 중이다. 그녀는 좋은 사람이다”말했다. 이어 “동주는 친하게 지내고 싶은 좋은 사람이다. 좋은 친구가 돼주고 싶고, 냄비에 라면이 남아 있을 때마다 먹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