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서강준♥이솜, 질투 폭발 두 번째 연애…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우빈 기자]

‘제3의매력’ 서강준 이솜 / 사진제공=JTBC 방송화면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 속 서강준과 이솜이 7년 만에 두 번째 연애를 시작하면서 3.4%의 시청률 나타내며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을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전국유료가구 기준)

지난 6일 방송된 ‘제3의 매력’ 4화에서는 온준영(서강준 분)과 이영재(이솜 분)의 사소하고 일상적이서 더 달콤한 두 번째 연애가 그려졌다.

“그럼 우리 이제부터 1일인가? 근데 사실 정확히 말하면 오늘은 2일이다 그치?”라며 7년 만에 두 번째 연애를 시작한 준영과 영재. 함께 영화를 보고, 게임을 하고, 한강 오리배도 타고, 맛집을 찾아다니고, 공원에서 피크닉도 하며 아침, 점심, 밤, 새벽까지 시도 때도 없이 매일 만났고, 입을 맞췄다. 마치 만나지 못한 지난 7년의 시간을 보상받기라도 하듯이 서로에게 달려들었다.

준영은 영재의 오빠 수재(양동근 분)에게 “형님!”이라 부르며 물심양면 충성을 맹세했고, 영재는 “우리 영화랑 저녁 한 번에 해결할까?”라는 준영의 말에 따라 그의 집에 갔다가 준영의 부모님과 동생 리원(박규영 분)에게 인사를 하게 됐다. 준영은 영재가 친구들과 만나는 자리에 계산을 하겠다며 나타나 멋진 남자친구 역할도 제대로 해냈다. 그렇게 서로의 가족에게, 친구에게 서로를 소개한 두 사람은 여느 연인이 그렇듯 자연스럽게 서로의 삶에 스며들었다.

하지만 7년이란 세월이 무색할 만큼 두 사람은 변한 게 없었고, 그래서 여전히 너무 달랐다. 주란(이윤지 분) 역시 영재에게 “넌 네 애인 어디가 그렇게 좋냐. 네가 싫어하는 건 다 갖췄더만. 까칠하고, 예민하고, 귀찮게 전화 자주하고”라고 물을 정도. 그러나 “우리는 서로 진짜 안 맞는 거 같은데 왜 좋은 거지?”라는 영재의 질문에, “너는 코 골고, 나는 안 골고, 그런 게 잘 맞는 거야. 영재야”라던 준영. 주란의 말 그대로 “콩깍지가 씌인거지”였다.

한편 영재는 “나 진짜 너무 하고 싶었던 거잖아”라던 유명 디자이너 패션쇼의 헤어를 담당하게 됐다. 그렇게 사랑도 일도 완벽하게 이루는 줄 알았던 영재. 하지만 쇼의 피날레 주인공은 7년 전 사람들 앞에서 “너 고졸이잖아”라는 말로 영재에게 창피와 상처를 줬던 소희(신도현분)였다. 그녀는 지난 7년 사이 배우로 데뷔해 ‘국민 첫사랑’이란 타이틀을 가지고 있었다. 소희는 일부러 헤어디자이너 자리에 영재를 추천하고선 영재가 제안하는 스타일링을 계속 거절하며 심술을 부렸다.

이에 샵으로 오겠다는 준영을 “나 이번 쇼, 무슨 수를 써서라도 진짜 잘 해야 돼”라는 이유로 거절한 영재. 하지만 “몰래 하는 거, 깜짝 이벤트, 무조건 좋아한다”는 동료 형사의 조언에 영재가 좋아하는 떡볶이를 사서 샵으로 찾아간 준영이 목격한 건 남자의 머리를 감겨주고 있는 영재였다.

그 남자는 스텝들이 모두 퇴근한 후, 영재가 혼자 자료를 준비하고 있던 중 손님으로 찾아온 최호철(민우혁 뷴). 그날 낮에 할머니가 도로에 떨어트린 사과를 재빠르게 주워주는 영재를 보고선 깊은 인상을 받은 남자였다. 준영은 이 모든 사정을 알 리 없었고, 유치한 질투와 분노를 폭발시켰다.

‘제3의 매력’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