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기대 포인트 셋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플레이어’ / 사진제공=OCN

OCN 토일 오리지널 ‘플레이어’(연출 고재현, 극본 신재형, 제작 아이윌 미디어) 측이 6일 기대 포인트 세 가지를 짚었다.

강하리(송승헌), 차아령(정수정), 임병민(이시언), 도진웅(태원석)은 형진그룹 지회장 부자를 통쾌하게 응징한 뒤, 비자금을 감춰놓은 교회로 향했다. 그곳에 숨겨진 거대한 금고에는 가늠할 수 없을 만큼의 현금이 쌓여있었다. 비명을 터뜨릴 정도의 환호도 잠시, 눈 깜짝할 사이 얼굴에 포대자루가 씌워졌다. 이들의 궁극적인 목표인 범죄 수익금 환수를 막은 인물이 누군지, 또 플레이어들은 무사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천회장(곽자형)을 체포하는데 결정적 증거가 된 USB에 대해 수상함을 감지한 장인규(김원해) 검사. “악명 높은 선수들이 털릴 때마다 늘 현장에 있던 놈입니다. 피의자들도 한결같이 이놈한테 당했다고 진술했구요”라는 맹계장(안세호)의 프리젠테이션을 듣고 “싸움꾼에 사기꾼, 사냥꾼이 한데 모였다, 재미있는 조합이네”라며 하리, 병민, 진웅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했다. 이후에도 지회장 부자의 체포영장을 받는데 결정적 증거가 담긴, 천회장 때와 같은 모양의 USB를 받고는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은 장검사. 이후 플레이어들이 천회장으로부터 환수한 200억대 범죄수익금을 수중에 넣었는데, 그 사이 팀 플레이어와 장검사가 어떻게 공조를 시작하게 됐는지 밝혀지지 않았다. 앞서 공개된 3회 예고 영상에서 “확실한 증거만 가져와”라는 장검사. 그가 플레이어들에게 어떻게 접근해, 기묘한 상생을 제안하게 됐는지 집중된다.

지난 방송에서 강남 사채왕부터 부패한 재벌그룹까지, 범죄를 저지르고도 법망을 빠져나갔던 굵직한 권력 집단을 통쾌하게 응징한 팀 플레이어. 벌써부터 하리가 설계할 판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그리고 3회 예고 영상엔 “다음 판 열리기 전까지 선수 똑바로 챙겨와”라고 소리치며 누군가를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인물이 등장했다. 불법으로 돈을 모은 사람들 중 새로운 타깃이 결정됐음이 예측되는 바. 팀 플레이어들은 또 어떤 통쾌한 응징으로 선사할까.

‘플레이어’는 이날 오후 10시20분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