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보샤는 내 주력”…이연복, ‘현지’에서 자신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캡처

6일 방송된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에서 이연복이 멘보샤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판매를 시작했다.

이연복은 멘보샤를 새로운 메뉴로 추가했다. 그는 “멘보샤는 우리 집의 시그니처 메뉴이자, 내 주력  메뉴다”고 말했다.

이어 “멘보샤는 빵의 두께와 돼지 기름의 농도가 중요하다”며 “우리 집 같은 경우에는 특수한 틀을 제작해 빵을 자르고 정밀하게 농도를 맞춘다”고 덧붙였다.

이연복은 “멘보샤는 중국에서 넘어온 음식이다. 그래도 내 노하우가 담겨있는 멘보샤는 맛이 다를 것이다”고 자신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