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 ‘기도하는 남자’ 박혁권X류현경, 담담한 위로 전하다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류현경,박혁권,기도하는남자

배우 류현경(왼쪽부터)과 박혁권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씨네마운틴에서 열린 영화 ‘기도하는 남자’ 무대인사에서 영화팬들과 만났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혁권과 류현경이 현실적 인물을 통해 담담한 위로를 전하는 영화 ‘기도하는 남자’를 선보였다.

‘기도하는 남자’는 심각한 경제난에 처한 개척교회 목사 태욱(박혁권 분)과 그의 가족이 돈을 구하기 위해 겪는 고난기를 그린 영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초청돼 개봉 전 관객들을 만났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씨네마운틴에서 영화 ‘기도하는 남자’ 무대인사가 열렸다. 배우 박혁권, 류현경이 참석했다.

박혁권은 생활고를 겪는 목사 태욱을 연기한다. 박혁권은 “시나리오 속 캐릭터들의 감정라인이 명확했다. 그 감정을 정확하게 잘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감독님의 실제 이야기도 들어가 있는 것으로 안다. 시나리오를 준비하면서 많이 힘드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우 박혁권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씨네마운틴에서 열린 영화 ‘기도하는 남자’ 무대인사에서 영화를 소개하고 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류현경은 외유내강의 아내 이정인 역을 맡았다. 정인은 남편을 변함없이 사랑하지만 현실의 벽 앞에서 힘들어한다. 생활고에 시달리던 중 어머니의 건강마저 악화되자 극단적인 고민을 하게 된다.

류현경은 “누구나 한 번쯤 힘든 시기가 있지 않나. 힘들게 살아오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고 생각한다. 그런 분들에게 위로가 되고 공감을 얻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연기했다”고 말했다.

영화 ‘기도하는 남자’에서 생활고를 겪는 목사의 아내 역을 맡은 배우 류현경.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혁권과 류현경은 극 중 부부로 나오지만 촬영장에서는 두 번밖에 만나지 못했다. 류현경은 “극 중 부부인데 따로 돈을 빌리러 다녀서 박혁권 선배와 촬영장에서는 두 번 만났다. 같이 나오는 장면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이어“이번 작품에서 호흡을 맞출 기회가 적어서 아쉬웠다. 감독님이 ‘다음에는 부부가 아니라 남매로 섭외하겠다’고 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박혁권은 예산과 규모가 큰 상업영화가 아니라 저예산 영화를 선보이는 소감도 전했다. 박혁권은 “우리가 쓸 수 있는 예산은 적지만 다른 값어치로 채웠다”고 말했다. 또한 “양념을 많이 치지 않았다. 묵직하게 다가오는 메시지가 있는 영화”라고 자신했다.

‘기도하는 남자’는 2019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부산=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