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크, 자필 사과 “제 잘못 크다…오해 풀었다”(전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디아크인스타그램

래퍼 디아크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디아크는 이날 전 여자친구의 폭로글로 논란에 휩싸였다. 전 여자친구는 팬과 가수 관계였던 디아크가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성관계를 강요했다고 글을 올렸다. 논란이 가라앉지 앉자 여자친구는 “진솔한 대화로 연인이 된 것”이고 “서로 사과했다”는 해명글을 올렸다.

디아크도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사과문을 공개했다. 디아크는 “여성분과 만남을 가진 적이 있던 것은 사실”이라며 “그 분과는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디아크는 Mnet ‘쇼미더머니 777’에 출연한 15세 래퍼다.

◆ 다음은 디아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디아크입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해당글을 올린 여성분과 만남을 가진 적이 있던 것은 사실이며 그 여성분의 감정을 외면한 채 제 자신만을 생각해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된 점에 대한 제 잘못이 컸습니다.

그 분과는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으며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을 전하고 개인적인 생활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머리 숙여 죄송한 말씀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