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애연, 소이현과 10년 우정으로 ‘너는 내 운명’ 스페셜 MC 출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정애연 / 사진제공=SBS

오는 8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 배우 정애연이 15살 연상 남편 김진근의 장점을 밝힌다.

정애연은 ‘운명커플’ 소이현과 오랜 기간 우정을 이어온 인연으로 이 날 스페셜 MC로 합류했다는 후문이다.

정애연은 “소이현과 10년 넘게 알고 지냈다. 둘 다 결혼하기 전에 처음 만나서 소이현의 결혼 전 과정을 다 안다”고 밝히며 소이현과 하트를 주고 받았다.

2009년, 15살 연상의 배우 김진근과 결혼한 정애연은 이 날 “’베스트극장’ 이라는 드라마 작품에서 여자 주인공-남자 주인공으로 만났다”며 남편과의 첫 만남을 밝혔다. 또, 정애연은 이 날 “지금 생각해보면 연애를 7년 동안 하면서 남편과 싸운 적이 한 번도 없다”며 15살 연상 남편과 결혼을 추천했다.

정애연은 “남편과 제가 생년월일로 14살 차이인데 남편과 저희 엄마도 딱 14살 차이가 난다”며 “엄마와 제가 싸울 때 엄마가 거꾸로 남편을 붙잡고 이야기를 한다. 남편이 딱 중간 세대에서 저도 이해하고 저희 엄마도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정애연의 설명에 아내 윤혜원과 11살 차이가 나는 ‘운명커플’ 류승수도 공감했다.

정애연이 스페셜 MC로 합류한 모습은 8일 오후 11시 10분,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