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 부산국제영화제, ‘미쓰백’부터 야외 무대인사 재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야외 행사 변경/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야외 행사가 일부 재개된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6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잠정 중단했던 야외 행사를 다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후 4시 10분 영화 ‘미쓰백’ 무대인사를 비롯해, ‘초연’ ‘모어댄블루’ ‘변산’ ‘암수살인’ 무대인사가 열린다. ‘미쓰백’ 무대인사에는 배우 한지민, ‘모어댄블루’ 무대인사에는 류이호, ‘암수살인’ 무대인사에는 주지훈 등이 참석한다.

행사 장소도 당초 예정됐던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시네마운틴 1층으로 변경됐다. 영화제 관람객들을 위한 셔틀버스 역시 오후 2시를 기점으로 운행을 재개했다.

앞서 영화제 측은 안전 등 문제를 고려해 낮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야외 행사를 모두 취소한 바 있다.

부산=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