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고수외전’ 글로벌 톱 셰프들, 전통주 접하다…개안급 경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올리브

6일 방송되는 올리브 ‘한식대첩-고수외전’에서는 전통주를 처음으로 접한 글로벌 톱 셰프들의 반응과 이들의 한식 대결이 공개된다.

‘한식대첩-고수외전’은 올리브 ‘한식대첩’의 스핀오프로, 한식에 관심이 많은 다섯 명의 글로벌 탑 셰프들이 한식으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이들은 ‘한식대첩’ 지난 시즌 동안 출연했던 국내 고수들과 팀을 이뤄 각 지역의 한식을 배우며 한식을 만드는 것. ‘탑 셰프 캐나다’ 우승자부터 미슐랭 가이드에 이름을 올린 셰프 등 글로벌 톱 셰프들의 화려한 이력이 화제가 됐다.

방송에서 경연 주제를 받아든 글로벌 톱 셰프들은 한국의 전통주를 배우기 위해 각 지역의 양조장을 찾는다. 직접 술을 빚고 맛본 경상도팀의 마셀로는 “오늘 경험은 믿어지지가 않는다. 눈을 뜨게 하는 경험이었다”며 소감을 밝혀 이목을 끄는 것. 강원도팀의 세르히오 역시 “굉장히 신기했다. 이런 과정으로 전통주가 만들어지는 줄 몰랐다”며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 경연에 특히 더 많은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는 바로 이날 경연에서 최하위를 차지한 팀이 다음주 끝장전으로 직행하기 때문. 다음주 끝장전에서 이기지 못한 팀이 첫 탈락팀이 되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한 자세로 경연에 임하는 글로벌 톱 셰프들의 모습이 이목을 끌 전망이다. 특히 앞서 예고편을 통해 국내 고수와 글로벌 톱 셰프가 10분씩 교대하면서 음식을 만들어야 하는 룰이 공개돼 흥미진진함을 더한다. 예상치 못한 룰을 듣고 충청도팀의 파브리치오는 “제작진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서울팀의 데일이 우승을 위해 특별한 사연이 담긴 비장의 무기를 갖고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데일은 “제 아들이 캐나다에서 8~9년 전 가져다 준 것”이라며 “탑 셰프 캐나다에 나갔을 때 가지고 있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식대첩-고수외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