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희선·김해숙, 숨죽이게 만드는 오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tvN ‘나인룸’

tvN 새 월화드라마 ‘나인룸’에 출연하는 배우 김희선과 김해숙이 동시에 오열하고 있는 사진이 6일 공개됐다.

이날 첫 방송을 앞둔 ‘나인룸’(연출 지영수, 극본 정성희,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측이 오열하고 있는 김희선과 김해숙의 의 같은 듯 다른 듯한 스틸을 공개했다.

극 중 김희선은 승소율 100%를 자랑하는 안하무인 변호사 ‘을지해이’ 역을, 김해숙은 최장기 미결 사형수 ‘장화사’ 역을 맡았다. 특히 김희선과 김해숙은 변호사와 사형수로 교도소에서 첫 만남을 갖게 된 이후 접견실 ‘9번 방’에서 서로의 운명이 뒤바뀌는 일생일대의 사건으로 얽혀 끊임없는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김희선-김해숙은 각기 다른 장소에서 눈시울을 붉히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김희선은 방안으로 보이는 실내에서 음식을 먹던 중 감정이 치밀어 오른 듯 멈칫한 모습이다. 더욱이 이내 서러움이 폭발한 듯 몸을 한껏 웅크린 채 입을 틀어 막고 우는 김희선의 자태가 포착돼, 그에게 무슨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반면, 김해숙은 교도소 방 한 켠에 쪼그려 앉아 가슴을 부여잡고 눈물을 쏟아내고 있는 모습으로 짠내를 유발한다. 특히 이어 김해숙은 교도관의 바짓가랑이를 온 힘을 다해 붙잡고 있는데, 그런 그의 표정에서 쏟아져 나오는 간절함이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한다. 과연 김희선과 김해숙이 오열한 이유는 무엇일지는 ‘나인룸’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나인룸’ 제작진은 “김희선과 김해숙의 오열 연기에 현장의 모든 스태프들은 숨을 죽일 수밖에 없었다. 가슴 깊숙한 곳에서부터 터져 나오는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는 두 사람의 연기 덕분에 가슴 저릿한 장면이 탄생했다”며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릴 김희선, 김해숙의 내공 탄탄한 연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밝혔다.

‘나인룸’은 이날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