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PHOTO]부산국제영화제 태풍 재난문자에 당혹

[텐아시아=(부산)조준원 기자]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부산국제영화제 6일 야외무대와 오픈토크가 취소됐다.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태풍의 영향으로 이날 오전 야외일정 모두를 취소한다”며 이후 일정은 오후 2시 이후에 다시 공지한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6일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전당 홍보물들이 줄에 묶여있다.

현재 부산에는 태풍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며 해안 지역에는 초속 30m가 넘는 강풍이 불고 있고, 강한 비도 본격화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콩레이가 정오 무렵 부산을 지나갈 것으로 예측했다.

부산국제영화제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6일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전당 홍보물이 나무로 받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태풍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6일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전당 홍보물들이 철수되어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