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문소리, ‘군산’ 촬영 중 시종일관 사랑스러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해일(왼쪽), 문소리 / 사진제공=씨제스

배우 박해일이 지난 5일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문소리에 대해 “사랑스러웠다”고 밝혔다.

4일 개막한 아시아 최대 영화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문소리는 ‘군산:거위를 노래하다(감독 장률, 제작 률필름)’로 영화제 첫 일정을 마쳤다.

‘군산:거위를 노래하다’는 영화 ‘춘몽(2016)’ ‘경주(2013)’에서 지역과 공간을 독보적으로 담아낸 장률 감독의 11번째 작품이다. ‘군산:거위를 노래하다’는 이번 부산국제영화제(BIFF) ‘갈라 프리젠테이션’ 부문에 초청돼, 5일 오후 8시 부산 영화의 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됐다.

‘군산:거위를 노래하다’는 군산으로 여행을 떠난 남녀가 그곳에서 마주치는 인물들과의 소소한 사건을 그려낸다.

문소리는 “장률 감독님의 전작들을 인상적으로 봐 왔다. 작품에 대한 애정이 감독님을 향한 신뢰로 이어지더라. 감독님과 캐릭터에 대한 얘기를 많이 나눴다. 극 중 ‘송현’은 여러 사람들과 경계 없이 소통하는, 사랑이 많은 캐릭터다. 촬영하면서 온전히 ‘송현’으로 살았다. 좋은 친구들과 여행한 듯 촬영해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야외무대 행사에서 박해일은 “문소리는 촬영장에서 시종일관 사랑스러웠다. 연기 호흡이 좋았다”고 했다. 장률 감독은 “촬영하며 문소리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문소리는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 잘 아는 배우다. 극에서 ‘송현’의 캐릭터를 잘 완성했다”고 밝혔다.

문소리는 영화 ‘메기’의 일정을 앞두고 있다. ‘메기’는 오는 7일 월드 프리미어 상영을 시작으로 9일 관객과의 대화를 이어나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