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크, 전 여자친구 폭로로 때 아닌 논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디아크 /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래퍼 디아크가 6일 자신이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 씨의 폭로로 때 아닌 논란에 휘말렸다.

디아크는 Mnet ‘쇼미더머니 777’에 출연한 15살 래퍼로, 어린 나이에도 시선을 사로잡는 랩으로 화제가 됐다.

A 씨는 자신이 개설한 SNS를 통해 디아크와 있었던 일련의 일들을 밝혔다. A 씨에 따르면 둘은 팬과 래퍼의 입장으로 만났으며, 디아크가 그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연애와 성관계를 요구했다.

원하지 않는 관계 이후 디아크는 태도 변화와 이별을 요구했고, 거짓 문자를 보내 수습을 요구하기도 했다.

A 씨는 “너한테 많은 상처를 입었다. 네가 나한테 한 행동이 반복된 행동이라면 네가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한다.(중략) 그 눈물을 조금이라도 털어놓으려고 해”라며 심경을 밝혔다.

이에 디아크는 “안티면 제발 저한테 주작해서 상처주지 마세요”라는 글을 남겼으나 현재 삭제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