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 “한겸 이기고 팀 내 ‘어깨깡패’ 등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세븐어클락,인터뷰

그룹 세븐어클락의 태영(왼쪽).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세븐어클락의 태영이 “팀에서 어깨가 가장 넓다”고 밝혔다.

태영은 최근 텐아시아와 가진 새 미니 앨범 ‘#7’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 각자 팀에서 맡고 있는 매력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태영은 “저는 세븐어클락에서 막내인데 어깨가 가장 넓어서 ‘어깨 깡패’와 직각 어깨를 맡고 있다”며 “막내답지 않은 막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원래 한겸 형이 어깨가 가장 넓은 걸로 알려져있었으나 치수를 잘못 잰 것이었다. 그래서 어깨 깡패로 등극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세븐어클락이 약 1년 7개월 만에 발표하는 ‘#7’은 청춘을 콘셉트로 완성됐다. 세븐어클락은 오는 8일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