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솔, “‘런닝맨’ 김종국 선배 이름표 떼어보고 싶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세븐어클락,인터뷰

그룹 세븐어클락의 이솔(왼쪽).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세븐어클락의 이솔이 “‘런닝맨’에 출연해 김종국 선배의 이름표를 떼고 싶다”고 바랐다.

이솔은 최근 텐아시아와 가진 새 미니 앨범 ‘#7’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 이같이 해보고 싶은 방송 활동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여러 예능에 출연하고 싶다는 이솔은 특히 “달리기를 좋아하고 잘하기 때문에 ‘아육대’의 새로운 ‘육상돌’로 등극할 자신도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또 “멤버들끼리 작년에 뷔페 애슐리를 걸고 달리기 내기를 했다. 정말 필사적으로 달렸다. 알도 많이 배겼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세븐어클락이 약 1년 7개월 만에 발표하는 ‘#7’은 청춘을 콘셉트로 완성됐다. 세븐어클락은 오는 8일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