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 ‘군산’ 박해일 “장률 감독, 배우의 감정 보듬는 능력 탁월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박해일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열린 영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해일이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의 장률 감독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표현했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영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기자회견이 열렸다. 남동철 프로그래머와 장률 감독, 배우 박해일이 참석했다.

박해일은 “‘경주’에 이어 장 감독님과 다시 부산영화제를 찾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장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박해일은 “저를 포함해 많은 배우들이 장 감독님에 대해 궁금해한다. 주변에서 도대체 어떤 감독님이기에 그런 작품들이 나오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은 배우들이 갖고 있는 섬세한 감정을 보듬어 주는 능력이 탁월하다고 생각한다”며 “처음 작업할 때는 감독님과 섞일 수 있는 부분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만날수록 호기심이 생기고 관심이 생긴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감독님의 상상력은 감이 안 잡힐 정도로 무한하고 속은 알 수 없다. 동네사람 같은 친근한 면도 있고 시를 쓰는 사람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는 미묘한 감정을 품은 두 남녀가 군산을 여행하며 엇갈리기도 어울리기도 하는 모습을 그린 영화.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부산=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