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 ‘초연’, 상처 입은 여배우들의 성장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바이 바이허(왼쪽부터), 정수문, 관금붕 감독, 엔지 치우, 량융치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서 열린 영화 ‘초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라이벌인 두 여배우가 서로의 아픔을 보듬고 함께 성장해나가는 영화 ‘초연’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소개됐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영화 ‘초연’ 기자회견이 열렸다.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과 관금붕 감독, 배우 엔지 치우, 정수문, 량융치, 바이 바이허가 참석했다.

‘초연’은 왕년의 스타이자 베테랑 여배우가 남편이 죽은 지 1년 만에 연극계로 돌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홍콩 영화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초청됐다. 갈라 프레젠테이션은 동시대 거장 감독들의 신작과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화제작을 상영하는 부문이다.

정수문,초연

홍콩배우 정수문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열린 영화 ‘초연’ 기자회견에서 영화를 소개하고 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수문은 왕년의 인기 여배우 위안시울링 역을 맡았다. 정수문은 “10여 년 전에 광 감독님과 함께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적이 있는데, 이번 영화로 다시 참석하게 돼 즐겁다”며 “지난번에 왔을 때는 건강이 안 좋아 (일정을 소화하기) 부담됐는데, 이번에는 좋은 컨디션으로 방문해 기쁘다”고 말했다.

바이 바이허는 “서울에는 영화 홍보 차 간 적 있었는데, 부산과 부산국제영화제 방문은 처음이다. 여러 선배 배우와 감독님과 참석하게 돼 기쁘다”며 “부산은 문화적 느낌이 충만하다. 서울과 또 다른 느낌의 도시”고 말했다. 또한 “이번 영화를 통해 (많은 영화인들 및 관객들과) 교감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기대함을 표현했다.

영화 ‘초연’에 출연한 홍콩배우 바이 바이허.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량융치 역시 부산영화제 참석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 관객들과 만날 기회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제가 좋아하는 작품을 부산영화제를 통해 소개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량융치는 위안시울링에게 열등감을 갖고 있는 인기 여배우 허위안을 연기했다.

영화 속에서는 라이벌 관계의 두 여배우, 위안시울링과 허위안이 연극 무대에서 만나면서 신경전을 벌인다. 정수문은 라이벌이 누구냐는 물음에 “라이벌은 나”라고 답했다. 또한 “극 초반에는 라이벌 관계의 두 여배우의 신경전이 이야기의 주를 이루지만, 점점 이 두 사람이 숨겨뒀던 상처와 아픔이 드러나면서 서로를 이해해가는 과정을 보여준다”고 영화를 소개했다. 량융치는 “영화 속에서는 두 여배우의 암투가 심했지만 실제 촬영 현장은 영화 속 분위기와 반대였다”며 훈훈했던 분위기를 전했다.

량융치,초연

홍콩배우 량융치는 영화 ‘초연’을 한국 관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관금붕 감독은 영화에서 여성이 주요 인물들로 등장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이전에도 작품 속에서 여성을 강하게, 남성을 부드럽게 그린 적이 많았다”고 답했다. 이어 “극 중 감독 역으로 나오는 캐릭터는 트렌스젠더다. 많은 사람들이 나에게 ‘너도 여자가 되고 싶은 게 아니냐’고 묻기도 하더라. 그러면 나는 ‘내 마음 속에 여성스럽고 예민한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영화에는 홍콩의 복합문화시설인 대회당이 여배우들의 연극 장소로 나온다. 이에 대해 관금붕 감독은 “홍콩 대회당에서 영화를 찍고 싶다는 내 꿈을 영화 속 가상의 연극을 통해 대신 실현하게 됐다. 대회당은 각종 영화제, 음악회, 전시회 등이 열리는 곳으로 홍콩 사람들에게 젊은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영화 속에서 여배우들의 감정을 보여주는 데 큰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시나리오를 쓸 때 인물 간 관계에 초점을 두는 편”이라며 “‘초연’에서도 극 중 여배우들 간의 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지난 4일 개막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3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을 비롯해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 소향씨어터 등 5개 극장 30개 상영관에서 열린다. 총 72개국 영화 323편을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부산=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