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마’ 김윤진 “韓 여성 배우 역할 한정 아쉬워, 배우로 활발히 활동하고 싶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의 김윤진/사진제공=SBS

 SBS 새 주말극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이하 ‘미스 마’)의 배우 김윤진이 한국 여성 배우들에게 주어지는 한정된 역할이 아쉽다고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미스 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윤진은 또 다시 ‘모성애를 가진 강한 역할’로 출연하는 것에 대해 “이미지가 굳혀진 것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 그냥 내가 좋아하는 작품에 출연한다. 나는 ‘센 캐릭터’보다는 모티브가 정확한 캐릭터에 끌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여배우들의 역할이 한정됐다는 문제가 더 먼저 있는 것 같다.  한국에는 모성애가 부각된 캐릭터들이 정말 많다”며 “다양한 캐릭터가 별로 없다. 나만의 선택이 아니다. 배우로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싶은데, 그런 한정된 캐릭터밖에 없다는 것이 아쉬운 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센 모성애 연기를 꺼릴 필요가 없었다. 나는 미국에서는 ‘로스트’의 영향인지, ’약한 여성’ 캐릭터가 들어오기 때문에 ‘미스 마’ 같은 역할이 들어오면 꼭 하고 싶은 것”이라고  밝혔다.

‘미스 마’는 추리소설의 여왕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 중 여성 탐정 캐릭터 ‘미스 마플’의 이야기만 추려 재구성한 드라마다. 원작과는 달리 미스 마(김윤진)의 파란만장한 개인사가 더해져,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쓴 미스 마가 진실을 추리해나가는 내용이 담긴다.

‘미스 마’는 오는 6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