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내한러’ 레이니, 정규 2집 ‘말리부 나이츠’ 발매…실제 이별 경험담 담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레이니 신보 커버 / 사진제공=유니버설뮤직

밴드 레이니(LANY)의 두 번째 정규 앨범 ‘Malibu Nights(말리부 나이츠)’가 5일 발매된다.

이는 레이니가 2017년 데뷔 앨범 ‘LANY’를 발표한 후, 숨 가쁜 투어 끝에 공개하는 1년 만의 차기작이다.

이번 앨범은 밴드의 프론트맨 폴 클라인(Paul Klein)이 직접 겪은 이별을 토대로 사랑의 상처와 고통을 주제로 완성됐다. 폴 클라인이 “힘든 시간을 이겨내기 위한 방법으로 음악을 선택한 것”이라고 밝힌 만큼 슬픔을 가사에 담아낸 반면, 업 템포의 희망적인 사운드로 아픔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과 감정을 표현했다.

‘Malibu Nights’에는 1980년대 신스팝 사운드를 베이스로 돌아선 연인에게 건네는 담담한 이야기가 담긴 ‘Thick And Thin’을 시작으로 총 9곡이 수록됐다. 첫 번째 싱글로 공개되어 상처받은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낸 ‘Thru These Tears’, 몽환적인 비트 위로 이별 후의 마음을 아름답게 표현한 곡 ‘I Don’t Wanna Love You Anymore’, 폴 클라인의 보컬과 표현력이 인상적인 ‘If You See Her’ 등이다.

폴 클라인은 최근 매거진 하퍼스 바자(Harper’s BAZAAR)의 인터뷰에서 “앨범을 완성한 후 맞이한 아침에서 처음으로 아픔을 느끼지 않았다”고 고백하며 음악을 통한 위로와 극복의 경험을 털어놓았다.

2017년 7월 밸리록 뮤직앤드아츠 페스티벌을 통해 첫 내한 공연을 펼친 레이니는 이후 한 달 만에 성사된 단독 공연 또한 매진을 기록하며 한국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어 올해 4월 세 번째 내한공연을 통해 남다른 한국 사랑을 보여주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Malibu Nights’는 국내 음원사이트를 통해 디지털로 먼저 발매하며, 이후 음반으로도 발매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