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 박훈정 감독 “‘마녀’ 속편 나온다…김다미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다미(왼쪽부터)와 박훈정 감독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열린 영화 ‘마녀’ 야외 무대인사에 참석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훈정 감독이 영화 ‘마녀’의 속편을 만든다고 밝혔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라레움 광장에서 영화 ‘마녀’ 야외 무대인사가 열렸다. 박훈정 감독, 배우 김다미가 참석했다.

박 감독은 “몇 작품을 했었는데 부산영화제 공식 초청은 처음이다. 너무 좋다”고 인사했다. ‘마녀’는 ‘부당거래’ ‘신세계’ ‘브이아이피’ 등 강렬한 남성 느와르를 선보였던 박 감독이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액션 영화다. 누적 관객 310만을 돌파하며 흥행에도 성공했다.

박 감독은 속편이 나오느냐는 물음에 “곧 나온다. 1편 이후의 내용이 이어질 것”이라고 답해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김다미 역시 “속편 제안을 거절할 의향은 없다”며 웃었다.

‘마녀’는 아동시설에서 의문의 사고가 발생한 날, 홀로 그 곳을 탈출한 후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미스터리 액션이다.

부산=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