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 母子로 만난 이나영X장동윤, 태풍이 몰아쳐도 ‘뷰티풀 데이즈’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나영,뷰티풀데이즈

배우 이나영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열린 영화 ‘뷰티플 데이즈’ 오픈토크에서 영화를 소개하고 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나영과 장동윤이 엄마와 아들로 만났다. 탈북 여성이 감내했던 고통과 그 속에서도 피어났던 진한 모성애,  엄마의 비밀을 알게 된 아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뷰티풀 데이즈’가 잔잔한 울림 속에서 큰 감동을 전한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라레움 광장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 오픈토크가 열렸다. 윤재호 감독, 배우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가 참석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아픈 과거를 지닌 채 한국에서 살아가는 ‘엄마’와 14년 만에 그녀를 찾아 중국에서 온 아들 젠첸, 마침내 밝혀지는 ‘엄마’의 숨겨진 진실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나영은 탈북해 옌볜을 거쳐 한국으로 간 엄마 역을 맡았다. 이나영은 “하고 싶었던 역할, 하고 싶었던 대본이었다”며 “이 영화를 관객들에게 선보이는 게 떨리기도 하고 즐겁기도 했다. 어떻게 하면 영화를 더 잘 보여드릴 수 있을지 걱정도 됐다”고 말했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 선정된 ‘뷰티풀 데이즈’에서 아들 젠첸 역을 맡은 배우 장동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장동윤은 엄마를 찾아가는 조선족 아들 젠첸을 연기했다. 그는 “어제 개막작 상영 때 영화를 처음 봤다”며 “비극적 상황을 맞은 가족이 회복될 거라는 메시지를 주는 잔잔한 영화”라고 소개했다. 장동윤은 중국 동포가 많이 살고 있는 서울 대림동에 가서 중국어와 옌볜 사투리를 공부하기도 했다. 그는 “서울과 부산이 다르듯 그 분들도 사고방식이 다르고 그 분들만 갖고 있는 특유의 지역 문화가 있다”며 “마라탕(중국 요리)을 함꼐 먹으며 얘기하고 관찰하며 공부했다”고 말했다.

윤재호 감독은 장동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윤 감독은 “저예산 영화라 촬영 회차가 적어 집중력이 필요했다. 장동윤은 신인 배우인데도 캐릭터가 가진 내면의 깊은 감정을 빠르게 끌어올려 소화했다”고 말했다. 이나영에 대해서도 “대단한 배우다. 정말 놀라웠다”며 그녀의 집중력에 감탄했다. 오광록의 연기도 칭찬했다. 오광록은 젠첸의 아버지를 연기했다. 윤 감독은 “인물들의 여러 관계 속에서 복잡한 감정을 연기해야 하는 역할”이라며 “때론 대사가 아니라 눈빛의 언어가 필요했는데, 짧은 시간에도 그걸 표현해 놀라웠다”고 말했다.

오광록,뷰티풀데이즈

배우 오광록은 ‘뷰티풀 데이즈’에서 아버지 역을 맡았다./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나영과 장동윤은 촬영 현장에서 실제로도 모자처럼 닮았다는 이야기를 자주 들었다고 했다. 이나영은 “매일 소화해야 할 분량이 많아 촬영 땐 (동윤과 닮은지) 잘 몰랐는데 주변 스태프들이 닮았다는 얘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둘이 만날 때는 극도의 감정을 필요로 하는 촬영이 많아 대화도 많이 못 나눴다”고 아쉬워했다. 장동윤도 “촬영 땐 (이나영) 선배님과 길게 얘기할 시간이 없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주변에서 닮았다는 얘길 많이 해주셔서 기분이 좋았다”며 “선배님은 환상 속의 배우였는데 실제로는 수더분하셨다. 저도 수더분한 면이 있는데 그런 면이 닮은 것 같다”며 웃었다.

장동윤은 “잔잔한 영화 톤에 비해 큰 울림이 있는 영화”라고 했고, 오광록 역시 “엄마와 아들의 소소한 갈등 속에서도 뭉게구름처럼 뭉클함이 여기저기서 피어난다”며 “아름다운 영화니 잊지 말고 기억해달라”고 말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오는 11월 전국 극장에서 개봉하며 부산영화제에서도 만날 수 있다.

부산=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