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모델 2018’ 장윤주 “모델 21년차, 후배 양성이 내 비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모델 장윤주. / 제공=CJENM

모델 장윤주가 SBS plus ‘슈퍼모델 2018 서바이벌’(이하 ‘슈퍼모델 2018’)에 참여하게된 계기를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슈퍼모델 서바이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장윤주, 김원중, 김수로, 써니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장윤주는 “이번 프로그램은 ‘서바이벌’이기 때문에 도전자들의 성장 과정을 계속해서 지켜보고 있다. 지켜볼 수록 이 사람에게 ‘이런 개성이 있었어?’라는 생각을 하게된다. ‘이 친구는 좀 부족하다’ ‘가능성이 없어보인다’고 해도 친구들이 계속해 변화해나가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매 회 자신의 잠재력을 총동원해서 계속 성장하는 모습을 보고있다. 그런 점을 보게 될 때면 점수를 줄 수밖에 없고, 본선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5년 동안 타 프로그램에서 모델을 뽑는 프로그램을 했었는데, 그만큼 진심으로 모델들을 양성하고자하는 비전이 나에게 있다. 보여주기 식의 프로그램 보다는 내가 말했던 가능성과, 도전을 두려워 하지않는 모습 등 다양한 부분들을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슈퍼모델 2018 서바이벌’은 27회 째를 맞은 ‘슈퍼모델 선발대회’에 서바이벌 요소를 도입한 예능 프로그램이다. 기존 선발대회와는 다르게 ‘엔터테이너 오디션’을 표방한다. 

‘슈퍼모델 2018’은 오는 10일 오후 8시 SBS plus를 통해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