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안정환, 2002년 월드컵 영광 이후 암흑 고백 “어차피 빈손이었으니까”

[텐아시아=우빈 기자]

‘대화의 희열’ 안정환 / 사진제공=KBS

전 축구선수 안정환이2002년 월드컵 영광과 함께 따라온 암흑의 시기를 밝힌다.

오는 6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대화의 희열’ 다섯 번째 대화의 주인공으로는 전 축구선수 안정환이 출격한다.

2002년 대한민국 국민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든 월드컵 영웅에서 사이다 입담을 자랑하는 축구 해설가로, 또 예능 노망주로 활약 중인 안정환. 그가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는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대화의 희열’ 안정환 편 예고 영상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 솔직한 안정환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레전드로 꼽히지만 시련과 불운이 잇따랐던 안정환의 축구 인생. 그는 어떤 생각과 고민을 안고 살아 왔을까.

이날 안정환은 2002년 영광과 함께 따라온 암흑의 시기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그는 “어차피 빈손이었으니까”라는 말 한마디가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원동력이었다고 말했다. 또 히딩크 감독이 있던 아인트호벤에 1호로 갈 뻔했던 비화, 지도자로서 꿈꾸는 미래와 포부 등을 처음으로 털어놓으며 깊고 깊은 대화의 밤을 만들어갔다고 한다.

‘대화의 희열’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