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박성웅, 변신의 귀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방송화면 캡처. /

배우 박성웅이 서인국과 만나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다.

유진국(박성웅)은 이날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송혜진, 연출 유제원)에서 우연히 벌어진 사고로 김무영(서인국)과 직면했다. 갑자기 “사람을 죽여본 적이 있냐”고 묻는 무영에게 심상치 않은 기운을 느낀 진국은 신원조회를 요청하고, 살인 용의자로 체포된 범인 뒤로 보이는 그를 유심히 바라봤다.

진국은 무영의 신원조회를 요청했으나, 동명이인의 전과자 중에서는 그가 없었다. 진국은 탁소정(장영남)에게 “(무영을 보면) 이상하게 심장이 뛴다”고 털어놨다.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로 잡혀온 최상훈을 지켜보던 진국은 그 너머에 있는 무영과 눈이 마주쳤다. 어느새 자신의 뒤로 다가와 “저 사람이 진짜 살인범 맞냐”고 묻는 무영의 모습에 얼굴이 굳어졌고, 두 사람 사이에는 미묘한 기류가 흘렀다.

진국은 형사의 직감을 발휘해 무영에게 의문을 갖기 시작했고, 2회 만에 두 사람 사이에 숨겨진 사건의 서막이 오르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이 과정에서 박성웅은 여동생 진강(정소민)을 바라볼 때는 따뜻하게, 반면 무영을 볼 때는 서늘하고 냉철한 눈빛으로 순식간에 바뀌었다. 섬세한 연기 변화로 캐릭터를 설득력 있게 표현해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